logo

위킵-디맨드쉽 해외물류대행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식

2017-10-20

위킵-디맨드쉽 해외물류대행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식

위킵(대표 장보영)은 해외물류대행 서비스를 위해 디맨드쉽코리아(대표 박상신)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본 협약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이루어 졌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중소 전자상거래 기업들은 해외진출에 최적화된 물류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위킵은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을 대상으로 FBW(Fulfillment By Wekeep) 물류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디맨드쉽은 국제특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스타트업들이다. 이 두 기업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주최하는 스마트물류 공모전에서 1회, 2회 각각 최우수상을 수상한바있다.

물류스타트업 간의 협업만으로 매우 의미 있지만, 이 두 기업의 협약으로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들은 편리하고 저렴하게 해외에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쉽게 말해 위킵에서 물류를 보관하고 주문정보 수집, 상품을 포장하면 해외특송은 디맨드쉽에서 맡게 되는 것이다. 

장보영 위킵 대표는 "최근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의 해외 판매 수요 및 니즈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해외 판매 사이트에 상품을 등록하거나 주문정보를 수집하고 배송을 하는 것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은 것이 사실이다. 이번 협업을 통해 해외물류대행을 편리하게 이용할 뿐만 아니라, 일본, 유럽 등은 기존 EMS 보다 30~70%까지 저렴하게 배송을 할 수 있게 되어 해외판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박상신 디맨드쉽 대표는 “사드 등으로 중국 시장이 상당 부분 제한을 받고 있지만 일본이나 유럽 등은 현재 해외 판매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위킵과의 풀필먼트 솔루션 연동으로 해외로 보낼 물류를 보관하고, 포장, 배송하는 시스템이 원스톱으로 진행된다. 이는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들이 해외 판매를 하는데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협약식에 참가한 유익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전략사업본부장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발굴, 육성된 스타트업들이 물류산업에서 협업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서로 발전할수 있는 계기를 만든 중요한 사례이며 앞으로도 발전시켜 나갈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물류시장을 개척하는 물류 스타트업간의 창의적인 협업을 통해 국내외 전자상거래 시장의 혁신을 기대해본다.